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현대카드 측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 불편 느끼신 분들께 사과” [전문]

입력 : 2017-08-17 11:06 | 수정 : 2017-08-17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을 진행한 현대카드 측이 공식 사과를 했다.

17일 현대카드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5일 진행된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에서 불편함을 느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현대카드 측은 “아티스트 측의 사정과 악천후에 따른 돌발상황 등으로 인해 다수의 관객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드렸다”며 “관객 여러분들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향후 이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과정을 다시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논란이 된 ‘VIP 패키지’에 대해서는 “아티스트 측에서 자체적으로 팬들을 위해 판매 및 운영하는 월드투어 상품”이라며 주최 측이 판매 및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하지만 “해당 관객 분들게 환붕 등에 대해 안내 말씀을 드리고, 조속히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상품판매업체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는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 콘서트가 진행됐다. 그는 공연 세 시간전에 입국해 리허설 없이 무대에 오르고, 고가의 VIP 패키지를 구매한 관객을 홀대한 것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다음은 현대카드 페이스북 전문.

지난 8월 15일 진행된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에서 불편함을 느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현대카드는 지난 10년간 ‘슈퍼콘서트’와 ‘컬처프로젝트’를 통해 잊을 수 없는 공연의 감동을 선사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하지만,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는 아티스트 측의 사정과 악천후에 따른 돌발상황 등으로 인해 다수의 관객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드렸습니다. 크게 강화된 보안정책을 시행하면서 일부 현장 운영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현대카드는 관객 여러분들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향후 이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과정을 다시 점검 하겠습니다.

한편, 논란이 된 이번 공연의 ‘VIP 패키지’는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식 사이트 내 팬 페이지를 통해 판매된 것으로, 아티스트 측에서 자체적으로 팬들을 위해 판매 및 운영하는 월드투어 상품입니다. 현대카드는 아티스트의 권리를 존중하고자 해당 상품의 판매 및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으나, 이를 구매한 팬 분들이 약속한 혜택을 제공받지 못한 점에 대해 주최사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에 현대카드는 국내 공연기획사를 통해 해당 관객 분들께 환불 등에 대해 안내 말씀을 드리고, 조속히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상품판매업체와 협의 중입니다.

현대카드를 믿고 공연장을 찾아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드리며,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사진제공=서울신문DB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