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엠마스톤, 296억원 출연료 1위 여배우 등극 ‘2위는 누구?’

입력 : 2017-08-17 13:54 | 수정 : 2017-08-17 1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라라랜드’의 주인공 엠마 스톤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출연료를 받은 여배우로 1위로 꼽혔다.

16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엠마 스톤이 2600만 달러(296억원)의 수입을 기록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출연료를 받은 여배우 1위에 올랐다.

엠마 스톤은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에서 열정적인 배우 미아 역을 연기했으며, 그 작품으로 올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엠마 스톤은 그간 할리우드 남녀 배우의 성 평등 출연료에 대해 지적해왔다. 올해 초 상대 남자 주연배우의 출연료가 감봉돼 자신과 같은 금액을 받게 되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엠마 스톤에 이어 제니퍼 애니스톤이 2550만 달러(290억 원)로 2위, 2015년과 2016년 최고 출연료를 받았던 제니퍼 로렌스가 2400만 달러(273억 원)로 3위로 집계됐다.

멜리사 매카시, 밀라 쿠니스, 엠마 왓슨, 샤를리즈 테론, 케이트 블랑슈, 줄리아 로버츠, 에이미 애덤스는 순서대로 여배우 수입 순위 4위부터 10위에 자리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