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美 올리버 스톤 감독,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찾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영화 거장 올리버 스톤 영화감독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21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올리버 스톤 감독이 오는 10월 열리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스 부문 심사 위원장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심사위원으로는 이란 대표 바흐만 고바디 감독, 프랑스 최고 촬영감독 아녜스 고다르, 뉴 필리핀 시네마의 정신적 지주로 불리는 라브 디아즈 감독, 한국영화 뉴웨이브의 대표 주자 장선우 감독 등 네 명이 선임됐다.

올리버 스톤 감독은 영화 ‘플래툰’(1986)으로 아카데미상, 골든글로브 감독상, 베를린국제영화제 감독상(은곰상)을 받으며 세계적 감독으로 떠올랐다. 이후 영화 ‘7월 4일생’(1989)으로 아카데미상, 골든글로브 감독상을 받으며 미국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꼽혔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2일 개막해 21일까지 영화의전당 등지에서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무성 딸, 시아버지 회사서 출근 안하고 4억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딸이 시아버지 관련 회사에 허위로 취업해 5년여 간 4억원에 이르는 급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