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덕화, 낙마사고 후 근황 ‘더 훈훈해진 외모’

입력 : 2017-08-23 14:57 | 수정 : 2017-08-23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낙마사고를 당했던 중국배우 유덕화의 근황이 전해졌다.

중국배우 서기는 22일 자신의 웨이보에 영화 ‘협도연맹’의 주역들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영화 ‘협도연맹’은 서기의 남편인 영화감독 풍덕륜이 연출하고 유덕화, 서기가 주연을 맡은 작품.

특히 낙마사고 후 공식 석상에 복귀한 유덕화는 엄지를 치켜들고 웃으며 건강한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훈훈한 미소는 여전했다.

지난 1월 다수의 홍콩 매체는 “지난 17일 태국에서 광고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허리와 골반에 부상을 당한 유덕화가 19일 홍콩으로 귀국, 입원 치료 중”이라고 유덕화의 부상을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유덕화는 치료비와 약값으로 최대 500만 홍콩달러(약 7억 5천만 원)를 지불했다. 당시 유덕화는 병원 고층 스위트룸에 입원했고, 골반과 허리 부상의 치유를 위해 장기간 휴식기를 가졌다.

사진 = 중국 펑황연예, 서기 SNS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