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하지원, 베니스영화제 입성..오우삼 감독 ‘맨헌트’서 고차원 액션

입력 : 2017-08-24 13:47 | 수정 : 2017-08-24 1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하지원이 베니스영화제에 참석한다.

오늘(24일)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하지원이 출연 영화 ‘맨헌트’로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입성한다.

오우삼 감독의 신작 ‘맨헌트’가 제74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돼 오는 9월 8일 첫 상영회를 가지게 되면서, 출연 배우의 자격으로 영화제에 참석하게 됐다. 하지원의 첫 베니스 입성이다.

영화 ‘맨헌트’는 세계적인 거장 오우삼 감독의 연출작이자 한국을 비롯해 중국, 홍콩, 대만, 일본의 영화팀들이 합작한 대작으로, 하지원을 비롯해 중국 유명 배우 장한위, 치웨이와 일본 국민 배우 후쿠야마 마사하루 등이 출연해 글로벌 호흡을 맞췄다.

하지원은 ‘맨헌트’에서 미모의 킬러 쯔위 역을 맡아 고차원의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열연했다.
MBC 새 수목극 ‘병원선’의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하지원은 ‘맨헌트’ 촬영팀에 양해를 구해 스케줄 조율을 마치고 오는 9월 6일 베니스행 비행기에 오르게 됐다.

당초 ‘맨헌트’는 베니스국제영화제를 비롯해 9월 중순 개최되는 제42회 토론토 국제영화제에도 초청받아 상영을 확정했으나, ‘병원선’ 촬영에 집중하기 위해 토론토 국제영화제의 참석은 아쉽게도 미루게 됐다.


하지원은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맨헌트’의 전 세계 최초 상영회 참석 및 오우삼 감독과 함께하는 행사, 인터뷰 일정 등을 소화하고 귀국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