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지혜 냉동 난자, 사실은 가슴성형 위한 돈

입력 : 2017-08-24 15:38 | 수정 : 2017-08-24 15: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샵 출신 이지혜가 “낙엽이 시작될 때쯤 시집가려고 한다”며 결혼 소식을 알려 축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지혜의 출산에 대한 ‘각오’가 다시 눈길을 끈다.

이지혜는 최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2세를 위한 노력을 공개했다.

당시 방송에서 그는 출산을 대비해 엽산을 복용하며 난자 냉동 보관까지 한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방송인인 절친 사유리의 추천으로 난자를 냉동하게 됐으며, 26개의 난자를 냉동 보관 중이라고 고백해 주변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사유리는 “이지혜가 얼린 난자만 26개다. 사실 그 돈은 나와 1+1 가슴 성형을 하기 위한 돈이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지혜는 “나는 자연산”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해 웃음을 안겼다.

그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며, 네티즌들은 과거 발언을 되새기며 솔직한 모습에 많은 축하를 보내고 있다.

한편 최근 이지혜 소속사 관계자는 “이지혜의 결혼식이 9월 18일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의식회복 귀순병사에 “어딘지 알겠느냐” 묻자

눈 깜빡이며 주변 보는 상태···신원과 귀순 동기 조사 어려워의료진 “생존 가능성 예단 어려워···당분간 상태 봐야”며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