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우디 앨런, 35살 연하 아내 순이와 오붓한 데이트 ‘꼭 잡은 손’

입력 : 2017-08-25 14:21 | 수정 : 2017-08-25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감독 우디 앨런(82)과 한국계 아내 순이 프레빈(47)이 오붓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시닷컴은 할리우드 감독 겸 배우 우디 앨런이 한국계 아내 순이 프레빈과 뉴욕 매디슨 거리를 산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우디 앨런과 순이는 손을 맞잡고 여느 부부와 다름 없는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다. 비슷한 디자인의 모자로 커플 아이템까지 맞춘 두 사람에게서는 35살의 나이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다.

앞서 우디 앨런과 순이는 1997년 이탈리아에서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리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 슬하에는 입양한 두 딸이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