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우디 앨런, 35살 연하 아내 순이와 오붓한 데이트 ‘꼭 잡은 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감독 우디 앨런(82)과 한국계 아내 순이 프레빈(47)이 오붓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시닷컴은 할리우드 감독 겸 배우 우디 앨런이 한국계 아내 순이 프레빈과 뉴욕 매디슨 거리를 산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우디 앨런과 순이는 손을 맞잡고 여느 부부와 다름 없는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다. 비슷한 디자인의 모자로 커플 아이템까지 맞춘 두 사람에게서는 35살의 나이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다.

앞서 우디 앨런과 순이는 1997년 이탈리아에서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리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 슬하에는 입양한 두 딸이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