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일준 “생모, 나 겁탈당해 낳았다고..” 충격 고백

입력 : 2017-08-25 15:18 | 수정 : 2017-08-25 15: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혈 가수 박일준이 생모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박일준의 일상이 그려졌다.

6.25 전쟁이 끝난 직후인 1954년에 태어난 박일준은 3살 때 친어머니에 의해 보육원에 맡겨졌다.

이에 대해 박일준은 “그 당시 한국 군인한테 겁탈을 당했다고 거짓말을 한 거야. 우리 생모가. 미군이었는데 한국군이라고. 내가 자라면서 다른 나라 사람처럼 얼굴이 나오니까 바로 나를 고아원에 놓고 버리고 가버린 거지”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친어머니와 만나보신 적이 있냐?”고 물었고, 박일준은 “한 번도 못 만났지. 나를 버리고 간 이후로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그래서 내가 ‘오! 진아’ 불렀을 때 친어머니를 찾는다는 광고를 내고 그랬었다. 그런데 결국 못 찾았지”라고 답했다.

박일준은 이어 “양부모님하고 우리 친어머니하고 언니, 동생하고 친했던 사이였대. 내 얼굴을 기억하고 있던 동네 사람들이 내가 고아원에서 땅바닥에 떨어진 강냉이를 주워 먹고 있는 걸 보고 양부모님한테 얘기를 했대. 그래서 가봤더니 내가 ‘엄마’하고 달려오더래. 그때부터 나를 키우기 시작했대. 양부모님들이 자식이 없다. 자식을 못 낳으셔. 그래서 나를 자식처럼 키웠지”라고 고백했다.

이후 박일준은 우연히 미국의 친아버지와 이복동생들을 찾았지만 그리움보다는 원망이 더 커 그 뒤 한 번도 찾지 않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의식회복 귀순병사에 “어딘지 알겠느냐” 묻자

눈 깜빡이며 주변 보는 상태···신원과 귀순 동기 조사 어려워의료진 “생존 가능성 예단 어려워···당분간 상태 봐야”며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