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일준 “생모, 나 겁탈당해 낳았다고..” 충격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혈 가수 박일준이 생모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박일준의 일상이 그려졌다.

6.25 전쟁이 끝난 직후인 1954년에 태어난 박일준은 3살 때 친어머니에 의해 보육원에 맡겨졌다.

이에 대해 박일준은 “그 당시 한국 군인한테 겁탈을 당했다고 거짓말을 한 거야. 우리 생모가. 미군이었는데 한국군이라고. 내가 자라면서 다른 나라 사람처럼 얼굴이 나오니까 바로 나를 고아원에 놓고 버리고 가버린 거지”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친어머니와 만나보신 적이 있냐?”고 물었고, 박일준은 “한 번도 못 만났지. 나를 버리고 간 이후로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그래서 내가 ‘오! 진아’ 불렀을 때 친어머니를 찾는다는 광고를 내고 그랬었다. 그런데 결국 못 찾았지”라고 답했다.

박일준은 이어 “양부모님하고 우리 친어머니하고 언니, 동생하고 친했던 사이였대. 내 얼굴을 기억하고 있던 동네 사람들이 내가 고아원에서 땅바닥에 떨어진 강냉이를 주워 먹고 있는 걸 보고 양부모님한테 얘기를 했대. 그래서 가봤더니 내가 ‘엄마’하고 달려오더래. 그때부터 나를 키우기 시작했대. 양부모님들이 자식이 없다. 자식을 못 낳으셔. 그래서 나를 자식처럼 키웠지”라고 고백했다.

이후 박일준은 우연히 미국의 친아버지와 이복동생들을 찾았지만 그리움보다는 원망이 더 커 그 뒤 한 번도 찾지 않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한나라당 30억 댓글조작 따라한 것”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