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문소리, 감독·각본·주연 1인 3역 영화 개봉 ‘어떤 내용?’

입력 : 2017-08-31 09:04 | 수정 : 2017-08-31 0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소리가 감독·각본·주연 등 1인 3역을 소화한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가 ‘악녀’, ‘장산범’을 이어갈 또 하나의 여배우 원톱 영화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여배우 중심의 영화가 조금씩 늘어나는 가운데 진짜 문소리의 원톱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가 여배우 원톱 영화의 흥행 바통을 이어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메릴 스트립 안 부러운 트로피 개수, 화목한 가정 등 남들 있는 것 다 있지만, 정작 맡고 싶은 배역의 러브콜은 더 이상 없는 데뷔 18년차 중견 여배우의 현실을 오롯이 담아낸 작품이다.

특히 예측을 비껴가며 터져주는 유쾌한 반전과 맛깔 나는 대사는 영화의 킬링 포인트다. 연기력과 매력, 현실과 영화 사이에서 고민하는 여배우의 고군분투는 관객에게 깊은 페이소스를 느끼게 해준다.

이는 배우 문소리의 실제 고민과 생각을 바탕으로 자신을 객관화하고, 비로소 연출로 담아 진정성이라는 가장 큰 미덕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개봉 전부터 여성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고 있는 데뷔 18년차 배우 문소리의 날고뛰는 자력갱생 LIVE ‘여배우는 오늘도’는 다음달 14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