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신의 선물, 미국 반응 어떻길래? ‘이보영 역할 할리우드 스타는..’

입력 : 2017-09-01 12:37 | 수정 : 2017-09-01 1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의 선물’을 리메이크한 미국 제작사 썬더버드 엔터테인먼트의 조 브로이도 수석 부사장은 1일 한국 드라마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방송·영상콘텐츠 마켓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 2017’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썸웨어 비트윈’(Somewhere Between)이라는 제목의 리메이크작은 지난 7월부터 ABC TV에서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 중이다. 총 10부작으로 현재 7회까지 공개됐다.

미국 방송에서는 비성수기인 4~9월에 실험작들을 편성하는데, ‘썸웨어 비트윈’이 그중 하나다. 이 드라마는 미국 드라마로는 이례적으로 파일럿 제작을 통한 시장 테스트를 거치지 않고 ABC에 편성돼 화제를 모았다.

최란 작가가 쓴 ‘신의 선물’은 딸을 되살리기 위해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보영과 조승우가 주연을 맡았다. 리메이크작에서는 영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과 ‘데자뷰’에 출연했던 폴라 패튼이 이보영이 연기한 엄마를 연기한다.

브로이도 부사장은 ‘신의 선물’의 매력에 대해 “최란 작가의 아이디어와 대본이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가 살인이 일어나기 전으로 돌아가 그것을 막음으로써 딸을 살릴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것,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충격과 액션, 감동의 롤러코스터가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최란 작가가 창조한 강렬한 캐릭터들이 이 드라마의 가장 큰 강점”이라고 꼽았으며 “‘우리는 운명에서 도망칠 수 없고, 운명에 정면으로 맞서야 한다’는 주제가 드라마를 아주 흥미롭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