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동윤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아들 낙점..스크린 첫 데뷔 ‘승승장구’

입력 : 2017-09-04 14:15 | 수정 : 2017-09-04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뷰티풀 데이즈’가 이나영에 이어 장동윤의 주연 출연을 확정했다.


지난해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데뷔한 장동윤은 ‘볼빨간 사춘기’ ‘우주를 줄게’ 등에 연이어 출연했으며. JTBC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에 주연으로 파격 캐스팅되며 싱그럽고 청량감 넘치는 모습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KBS 드라마 ‘학교 2017’에서 ‘송대휘’ 역으로 열연하며 뜨거운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장동윤의 첫 영화 ‘뷰티풀 데이즈’는 지난해 칸국제영화제에 단편 ‘히치하이커’와 다큐멘터리 ‘마담B’ 두 작품을 출품한 윤재호 감독의 첫 실사장편영화이자, 배우 이나영의 5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16년 전 가족을 버리고 떠난 엄마와 아들의 재회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고찰하고자 하며, 장동윤은 ‘조선족 청년 젠첸’ 역을 맡아 ‘엄마’ 역의 이나영과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다.

‘대세 신인’ 장동윤의 스크린 데뷔작 ‘뷰티풀 데이즈’는 많은 웰메이드 화제작을 제작한 미디어 콘텐츠 그룹 (주)페퍼민트앤컴퍼니가 메인 투자하고, 제작브랜드 멘타로직과 프랑스 조르바프로덕션이 공동제작한다.

장동윤은 드라마 ‘학교 2017’ 촬영이 마무리되는 대로 ‘뷰티풀 데이즈’ 촬영에 합류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