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하지원 베니스 출국, 오우삼 감독 ‘맨헌트’ 티저 예고편 최초공개

입력 : 2017-09-06 11:34 | 수정 : 2017-09-06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 느와르의 대부 오우삼 감독의 초대형 글로벌 프로젝트 ‘맨헌트’가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앞두고 오늘 하지원의 베니스 출국과 함께 티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오우삼 감독은 남성 하드 보일드 액션의 대가로 모든 액션은 남자배우가 도맡아왔다. 그러나 ‘맨헌트’에서 최초로 여자 킬러를 등장시켰고 그 킬러 역을 하지원이 맡았다. 하지원은 오우삼 감독의 열렬한 팬으로 킬러 역을 제안 받고 마치 꿈만 같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우삼 감독은 하지원의 액션연기에 반하여 예정보다 분량도 대폭 늘렸다고 밝혀 하지원의 연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오늘 하지원의 베니스국제영화제 참석차 출국과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에서 하지원의 액션을 처음으로 엿볼 수 있다. 하지원은 드라마 ‘병원선’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오우삼 감독의 강력한 요청으로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오늘 오후에 출국해서 공식기자회견과 레드카펫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에 최초로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오우삼 감독표 액션과 중국, 일본, 한국의 톱스타 장한위, 후쿠야마 마사하루 그리고 하지원의 등장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살인 누명을 쓴 도망자(장한위)와 그를 쫒는 특수경찰 (후쿠야마 마사하루) 그리고 베일에 가려진 암살단의 킬러 (하지원)등 범죄 액션 느와르 장르의 모든 것이 결집되었다. 특히 킬러역의 하지원이 강렬한 눈빛으로 유연한 액션을 선보이며 주연배우로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어 본편에 대한 기대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베니스국제영화제와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연달아 초청받아 화제가 되고 있는 ‘맨헌트’는 9월 6일 베니스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첫 공개되며 8일 오우삼 감독과 하지원이 참석한 기자회견과 레드카펫이 있을 예정이다. 하지원은 베니스국제영화제 참석차 오늘(6일) 오후에 출국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