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연기력 걱정? 원신연 감독 “가짜 아닌 진심”

입력 : 2017-09-06 14:22 | 수정 : 2017-09-06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김설현)이 물오른 연기를 선보인다.
9월 6일 개봉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영화 ‘강남 1970’에서 짧지만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김설현이 ‘살인자의 기억법’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돌아온다.

김설현이 분한 ‘은희’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아빠 ‘병수’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피는 효녀다. ‘병수’의 알츠하이머는 딸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악화되고, ‘은희’는 지쳐가는 동시에 ‘병수’가 연쇄살인범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스러운 상황을 마주하며 극도의 혼란을 느끼기 시작한다.

촬영 당시 설현은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쉽지 않은 연기임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집중력으로 ‘은희’의 심정을 잘 표현해냈다는 후문이다. 원신연 감독은 “감정을 표현할 때 가짜가 아닌 진심을 드러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이에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배우로서 빛을 발하는 김설현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화려한 무대 위의 모습이 아닌 배우로 날개를 단 김설현의 변신에 관객들의 기대 또한 커지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