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설경구 주연 ‘살인자의 기억법’ 예매율 35.5% 개봉 첫주 1위

입력 : 2017-09-06 16:10 | 수정 : 2017-09-06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인자의 기억법’이 예매율 1위로 흥행 순항을 알렸다.
라이언 레이놀즈, 사무엘 L.잭슨 주연의 코믹 액션 ‘킬러의 보디가드’가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90만 관객을 동원했다. 2위를 차지한 박서준, 강하늘 주연의 ‘청년경찰’은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번 주는 설경구, 김남길 주연의 ‘살인자의 기억법’과 공포영화 ‘그것’이 개봉했다.


국내 최대 영화 예매사이트 예스24 영화 예매순위에서는 ‘살인자의 기억법’이 예매율 35.5%로 개봉 첫 주 예매순위 1위에 올랐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 영화다. 스티븐 킹 원작의 공포영화 ‘그것’은 예매율 16.6%로 2위를 차지했다. ‘킬러의 보디가드’는 예매율 13.4%로 3위에 올랐다.

‘택시운전사’는 예매율 6.8%로 4위를 차지했고 ‘청년경찰’은 예매율 6.2%로 5위에 올랐다. 데인 드한, 카라 델레바인 주연의 SF 블록버스터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는 예매율 3%로 6위를 기록했다.

다음 주는 톰 크루즈 주연의 ‘아메리칸 메이드’가 개봉한다. ‘아메리칸 메이드’는 민항기 1급 파일럿 ‘배리 씰’이 CIA의 제안으로 비밀 프로젝트에 합류하면서 FBI, CIA, 백악관 그리고 세계 최대 마약조직까지 속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범죄 액션 영화다. 이 밖에 제레미 레너, 엘리자베스 올슨 주연의 액션 스릴러 ‘윈드 리버’와 안셀 엘고트, 케빈 스페이시 주연의 범죄 액션영화 ‘베이비 드라이버’가 개봉할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