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송해가요제’ 송해 “살아있는 사람 이름 딴 가요제, 가능하다”

입력 : 2017-09-06 17:43 | 수정 : 2017-09-06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노래자랑’ 최장수 MC 송해가 ‘송해가요제’를 개최하는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제1회 종로 송해가요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송해는 “마이크를 잡고 평생을 살았는데, 오늘처럼 초조하고 흥분한 날은 처음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70여년 가까이 연예 생활을 하다 보니 선배님들이 작고하시고, 아쉽게 돌아가신 소식을 접할 때마다 아픔이 많이 쌓였고 후배들이 앵콜을 많이 받을 때는 환희를 느꼈다”며 “대중가요가 역사와 함께 왔는데, 가요 100년사에 한 사람으로서 많은 분들에게 사랑 받은 것에 대한 보답을 하기 위해 가요제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살아있는 사람의 이름을 딴 가요제에 대해 궁금증을 가진 분들이 있을 것이다. 그 상황과 기록과 의미에 따라 할 수가 있다고 한다”며 “이번에는 송해 가요제라고 이름을 붙여서 그렇지 전체 가요인들의 가요제라고 생각해주길 바란다. 좋은 후배들이 많이 나오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송해는 성악과 출신으로 12장의 앨범을 낸 가수이기도 하다. 이번 가요제는 가요계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한 송해의 뜻을 받들어 만들어 진 가요제다.

9월 3일 1차 예선을 진행했고, 9월 10일 추가 예선을 진행한다. 총 18팀을 뽑아 9월 17일 본선을 진행한다. 대상 500만원, 금상 200만원, 은상 100만원, 동상 50만원이다. 수상자는 음반취입 및 대한가수협회 인증서가 수여된다. 그 외 종로구 소외계층 학생에게 600만원 장학금을 지원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