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길구봉구, 신곡 발표..독특한 이름 ‘알고보니 제일 정직한 이름?’

입력 : 2017-09-08 13:06 | 수정 : 2017-09-08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구봉구가 신곡을 발표한다.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로 6개월째 음원차트를 역주행 중인 길구봉구가 9월 말 신곡을 발표한다.


길구봉구는 지난 3월 공개한 하동균과 첫 콜라보레이션 곡 ‘그래 사랑이었다.’로 호소력 짙은 보이스와 가창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으며 호평을 얻었다. 이어 약 7개월 만에 가을의 시작과 잘 어울리는 감성 가득한 신곡을 들고 돌아왔다.

한편 2013년 싱글 앨범 ‘미칠 것 같아’로 데뷔한 가수 길구봉구도 마찬가지로 멤버인 강길구, 이봉구의 이름을 따서 그룹명을 만들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