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BIFF 강수연 집행위원장 “모든 책임지고 사퇴..영화제는 개최돼야 한다”

입력 : 2017-09-11 18:25 | 수정 : 2017-09-11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올해 영화제를 끝으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수연 집행위원장과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날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앞서 지난 8월 발표했던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다”라고 밝힌 점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직원들은 “영화제 정상화와 제22회 영화제의 올바르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개 사과,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 그리고 국내외 영화인들의 지지와 참여를 호소한다”며 “우리 직원 일동은 더 이상 망가지는 영화제를 좌시할 수 없어 단체행동을 시작하기에 이르렀다. 지난 2개월여 동안 집행위원장을 향하여 합리적인 의견개진과 대화를 시도했으나, 그는 논점 흐리기와 책임전가로 일관하며 대화와 소통에의 의지를 제대로 보여주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정확하게 말하면 내년 2월 총회까지가 제 임기다. 여러 가지를 시작한 날부터 해결되지 않은 숙제를 안고 있다. 그 중에서 정관 개정 등 많은 부분을 김동호 이사장님을 모시고 점차 해결돼가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집행위원장으로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 이렇게 매해 영화제 개최에 대해 확신을 주지 못하는 상황을 만드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또 “시기적으로 영화제를 치러야 한다는 부담이 가장 컸다. 준비할 시간이 많지 않았다. 어떤 이유에서든 영화제는 개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올해 영화제를 예년 정도의 알찬 영화제로 준비해서 치른다는 목적 하에 모든 책임을 안고 올해 영화제까지 최선을 다한 후에 영화제를 떠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밝혔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며 월드프리미어 부문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커런츠 상영작 10편 등 모두 75개국 298편의 초청작을 선보인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