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개그맨 신종령 심경, 폭행 CCTV 공개에 “저 나쁜사람 아닙니다”

입력 : 2017-09-12 13:22 | 수정 : 2017-09-12 1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신종령이 폭행사건과 관련 심경을 전했다.
11일 신종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어떤 상황이건 사람이 사람을 때려서는 안 되는 건데, 진짜로 반성 많이 하고 있습니다”라며 “저만 너무 당당하다고 경솔했습니다. 할 말 없는데, 피해자분들께는 찾아뵙고 용서를 빌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종령은 “저 아는분은 아시겠지만 나쁜사람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MBC ‘상쾌한 아침 연예투데이’에서는 신종령 폭행 사건 CCTV 동영상을 공개했다. 신종령은 폭행과 함께 그를 말리던 남성과도 실랑이를 벌였고, 출동한 경찰이 제압하고 난 뒤에야 폭행을 멈췄다.

신종령의 폭행으로 피해자 A씨는 뇌출혈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그는 지난 1일에도 홍대의 한 클럽에서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경찰은 신종령이 일주일 사이 동종 범죄를 두 번 저지른데 대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판단,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그가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현재 유치장에 수감 중인 신종령은 조만간 구치소로 이감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