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규리, 블랙리스트 명단 포함에..“꽃다운 30대가 훌쩍 가버렸네”

입력 : 2017-09-12 13:29 | 수정 : 2017-09-12 14: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랙리스트 명단에 김규리가 포함됐다.
배우 김규리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문화계, 연예계 인사들의 활동에 제약을 건 블랙리스트 명단에 자신이 포함된 것을 보고 “내가 낸 세금들이 나를 죽이는데 사용됐다”고 말했다.


이날 김규리는 SNS 블랙리스트 문건을 보도한 방송 뉴스 화면을 게재했다.

이에 “이 몇 자에 나의 꽃다운 30대가 훌쩍 가버렸네. 10년이란 소중한 시간이”, “내가 그동안 낸 소중한 세금들이 나를 죽이는데 사용됐다니”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11일 국정원 개혁위는 ‘MB정부 시기의 문화·연예계 내 정부 비판세력 퇴출’건을 조사한 결과 원세훈 전 원장은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 내 특정인물과 단체의 퇴출,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문건에는 가수, 배우, 영화감독, PD 등 문화계 전반에 걸쳐 82명의 명단이 포함돼 파장을 일으켰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