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보영 손글씨, 글씨 얼마나 잘 쓰길래..‘글씨체 봤더니?’

입력 : 2017-09-12 14:04 | 수정 : 2017-09-12 14: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보영 손글씨가 서체로 나온다.
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하 재단)은 지난 11일 산돌커뮤니케이션 및 배우 박보영과 함께 서울 중구 무교동에 위치한 재단 본부에서 ‘산돌초록우산어린이체’ 개발을 위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산돌초록우산어린이체’ 프로젝트는 한국인이 매일 쓰는 커뮤니케이션 수단인 한글을 사용해 언제 어디서나 아이들을 생각하고 힘이 되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재단 측은 다가오는 창립 70주년을 맞아 어려운 상황에 처한 아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매개로 이를 활용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산돌커뮤니케이션, 배우 박보영과의 협업을 통해 올해 안으로 서체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내년도 창립 70주년에는 누구나 산돌초록우산어린이체를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배포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에 재능기부로 참여한 박보영은 “손글씨로 아이들을 위한 의미 있는 일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어린이들에게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매개체로 산돌초록우산어린이체가 활발히 활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박보영은 2013년부터 재단을 통해 국내아동 2명을 후원하고 있는 후원자로, 2014년 ‘사랑, 하나 더’ 캠페인 활동에 참여해 기부문화 확산을 독려하기도 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