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故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학대 ‘혐의 없음’ 사건 종결

입력 : 2017-09-12 20:46 | 수정 : 2017-09-12 2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준희 외할머니의 손녀에 대한 학대 혐의는 없었다.
경찰이 12일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외할머니에게 학대를 당했다는 의혹을 조사한 결과 ‘혐의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사건을 담당한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최준희 양이 지난달 5일 SNS에 올린 외할머니에 대한 글을 토대로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으나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내사 종결했다.

최준희 양은 2013년 초등학교 4학 때부터 외할머니의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등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더불어 가족, 주변 관계인 등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이들의 진술을 종합한 결과 “학대로 보기 어렵다”는 게 공통 의견이라고 한다.

한편 경찰은 향후 준희 양의 정서 안정을 위해 관련 기관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의식회복 귀순병사에 “어딘지 알겠느냐” 묻자

눈 깜빡이며 주변 보는 상태···신원과 귀순 동기 조사 어려워의료진 “생존 가능성 예단 어려워···당분간 상태 봐야”며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