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친구들이 선택한 한국 야식은?

입력 : 2017-09-13 13:51 | 수정 : 2017-09-13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친구들과 다니엘이 경주에서 야식을 먹으며 마지막 일정을 마무리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다니엘과 독일 3인방은 경주 첫날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숙소에서 한국식 야식과 함께 밤을 보냈다. 다니엘은 이날 한국 사람들이 자주 먹는 야식 중 하나인 골뱅이를 친구들에게 소개했다.


골뱅이를 처음 본 친구들은 강렬한 첫인상에 멈칫한 듯 보였지만 이내 “맛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친구들은 친구 다니엘이 독일서 가져온 고교 졸업앨범을 보며 예전의 나와 지금의 내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추억여행 시작했다.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현재 자신들의 모습들에 신기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독일 3인방과 다니엘의 경주 여행기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사진=MBC에브리원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