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준희 외할머니, 아동학대 ‘혐의 없음’ 결론..SNS 보니 “서운해”

입력 : 2017-09-13 13:51 | 수정 : 2017-09-13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할머니에게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킨 최준희 양이 경찰의 조사 결과에 서운함을 내비쳤다.
13일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의 인스타그램 프로필 소개에는 “서운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는 지난 12일 오후 외할머니가 경찰로부터 무혐의 결과를 받은 것에 대해 복잡한 심경을 대변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2일 최준희 양이 SNS 등에 올린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와 관련, 혐의점을 찾지 못해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동보호 기관 등과 함께 조사를 진행한 결과 “외할머니가 최준희 양을 학대했다고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 양은 지난달 자신의 SNS에 외할머니가 자신을 학대한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최 양은 외할머니로 인해 힘겨워 자살을 시도한 적도 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에 외할머니는 지난달 15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출두해 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병사, 폐렴에 패혈증까지···회복에 어

이국종 교수 22일 환자상태 브리핑 예정“환자 정보 공개 비판에 가슴 아파···욕먹을 팔자”심각한 총상을 입은채 판문점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