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 촬영하며 협찬 모두 거절한 이유

입력 : 2017-09-13 20:43 | 수정 : 2017-09-13 2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리네 민박’에 출연 중인 가수 아이유가 협찬을 모두 거절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최근 아이유 소속사 측은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아이유가 입고 나오는 옷은 모두 본인 옷”이라고 밝혔다.


JTBC ‘효리네 민박’에 아이유가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협찬 문의가 쏟아졌지만 아이유는 이를 모두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만큼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프로그램 취지와 맞다고 판단한 것.

아이유는 촬영 당시 협찬 외에도 헤어 스타일리스트와 메이크업 아티스트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촬영 내내 그는 직접 메이크업을 했으며 헤어 스타일링도 따로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계 한 관계자는 “프로그램 특성상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방송에 나오는 게 더 좋긴 하지만 아이유처럼 정말 100% 자연스럽게 방송에 나오는 경우는 드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박 ‘국정원 공작’ 논란에 직접 입장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공작과 대선 개입,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이 커지면서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