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알바트로스’ 안정환 “넉넉하지 못한 환경, 살기 위해 알바했다”

입력 : 2017-09-13 22:48 | 수정 : 2017-09-13 2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바트로스’ 안정환이 과거 아르바이트 경험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13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바트로스’에서는 안정환, 추성훈, 유병재가 처음으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미션에 앞서 과거 아르바이트 경험을 공개했다.


안정환은 “학교 졸업하고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 민속 주점에서 일한 적도 있고 목동 5호선 공사 아르바이트 한 적도 있다”라고 밝혔다. 안정환은 “넉넉하지 못한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먹고 살기 위해 했다”라고 설명했다.

추성훈은 “건물 새로 짓는데 물건 옮기는 것을 했다. 체력은 자신 있었다. 힘들어서 금방 돈을 번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학원 같은 곳에서 수학을 가르치거나 보조 출연, 실험맨 등을 해봤다”라고 덧붙였다.

사진=tvN ‘알바트로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비전문가가 내진 설계하는 유일한 나라”

지난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으로 내진설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건물을 설계하고 감리하는 건축사 상당수가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