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허지웅 “설리 노브라, 그 속엔 판타지가”

입력 : 2017-09-14 21:34 | 수정 : 2017-09-17 16: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지웅이 설리 노브라 사진을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케이블채널 On Style ‘열정 같은 소리’에서 김간지는 “나는 일단 제일 의문이 드는 게, 정말 원초적으로 설리가 노브라 사진을 올려서 피해 입는 게 뭐지? 그걸 본 사람들이?”라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이에 허지웅은 “‘내가 그 셀러브리티에 관련된 콘텐츠를 소비했을 때 일정부분 나는 그녀의 성공에 대한 투자를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김간지는 “투자를 조금 해놓고서. 한 5억 쓰고!”라고 분노했다.

그러자 허지웅은 “여기서 중요한 게 뭐냐면, 그녀에게 가지고 있던 판타지가 깨지겠지”라고 말했고, 장문복은 “설리에 대한 판타지가 있다”고 동감했다.

이에 이랑은 “그 판타지 안에는 ‘브라’가 있는 거냐?”라고 반문했고, 출연진들은 답을 하지 못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