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셀레나 고메즈, 친구에게 신장 이식 받은 사연 “나는 축복받았다”

입력 : 2017-09-15 14:18 | 수정 : 2017-09-15 14: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겸 가수 셀레나 고메즈(25)가 최근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사실을 고백했다.
14일(현지시간) 셀레나 고메즈는 인스타그램에 친한 친구인 배우 프랜시아 레이사(29)와 병실에 나란히 누워있는 사진과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팬들은 여름에 내가 조용히 지낸 것을 알아채고, 왜 내가 그토록 자랑스러워하는 신곡을 홍보하지 않았는지 궁금해한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셀레나 고메즈는 “루푸스 병 때문에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는 걸 알았고, 수술 후 회복하고 있는 상태”라며 자신의 현재 건강 상태를 말했다.

2015년 셀레나 고메즈는 면역계 이상으로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질환 루푸스 병 진단을 받은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이후 2016년에는 우울증으로 활동을 중단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셀레나 고메즈는 “아름다운 내 친구 프랜시아 레이사에게 고마움을 표현할 수 있는 말이 없다. 그는 신장을 기증해 내게 최고의 선물과 희생을 줬고, 나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축복받았다”며 친구에게 감사하는 뜻을 전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지지자 불러 ‘힐링궁’서 하는 일이…

튀는 발언과 기행으로 유명해진 허경영. 대통령 후보에도 도전했던 허씨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