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미즈하라 키코, 인종차별에 결국..‘90년생에게 무슨 일이?’

입력 : 2017-09-17 13:23 | 수정 : 2017-09-17 1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즈하라 키코가 인종차별적 댓글에 일침을 가했다.
일본 모델 미즈하라 키코는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미국인 부친과 한국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로 일본 활동 중 온라인상에서 인종차별적 댓글에 시달려왔다.


미즈하라 키코는 “지금 세상에는 여러 가지 분쟁이 일어나고 있지만, 어느 나라에 태어나든, 어느 나라에서 자라든, 어느 나라에서 살든 모두 지구인인 것에는 변함이 없다”며 인종차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미즈하라 키코는 “이 세상에서 내 일을 이해해주는 사람이 이렇게 많다는 걸 알 수 있었다”면서 “하루 빨리 세상에서 인종이나 성별에 대한 편견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전 세계 사람들이 어디 있든 자기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도록 우선 내가 나답게 앞으로도 강한 마음을 갖고 살아가겠다”고 앞으로의 다짐을 덧붙였다.

한편 일본에서 모델 겸 배우로 활동 중인 미즈하라 키코는 과거 빅뱅 지드래곤과의 열애설 및 결별설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지지자 불러 ‘힐링궁’서 하는 일이…

튀는 발언과 기행으로 유명해진 허경영. 대통령 후보에도 도전했던 허씨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