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베일 벗은 킹스맨 2, 해외 평가는? ‘호불호 명확’

입력 : 2017-09-27 14:56 | 수정 : 2017-09-27 15: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킹스맨 2가 베일을 벗었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후속작이자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였던 ‘킹스맨: 골든 서클’이 27일 개봉했다. 27일 오후 2시 기준 실시간 예매율 73.7%, 예매 관객수 33만 명이라는 엄청난 수치로 흥행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해외 평단의 평가는 호불호가 강하게 갈리는 분위기다. 영화 리뷰 사이트 ‘메타크리틱’에서 ‘킹스맨: 골든 서클’은 총 41명의 평론가로부터 평균 44점의 평점을 받았다. 특히 평론가들 간의 점수 편차가 큰 것이 눈에 띈다. ‘IGN’의 짐 베이보다는 85점의 점수를 부여했지만, ‘텔레그래프’의 로비 콜린은 20점을 매겼다.

또 다른 리뷰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는 50%의 신선도를 기록하고 있다. 191명의 리뷰어 중 약 50%에 해당하는 95명이 ‘신선함’ 평가를 내렸다. ‘타임’의 스테파니 자카레크는 “완벽하게 재미있다”라며 신선하다고 평가한 반면, ‘벌처’의 데이빗 에델스타인은 “난장판”이라는 리뷰와 함께 썩은 토마토를 줬다.

전 편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메타크리틱’에서 58점, ‘로튼 토마토’에서 78%의 신선도를 기록한 바 있다.

‘킹스맨: 골든 서클’이 ‘1편 만한 속편 없다’는 영화계의 속설을 부정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킹스맨2’는 수트를 입은 영국 젠틀맨들의 화려하고 감각적인 액션으로 정평이 나 있다. 특유의 재기발랄한 유머는 국내 관객들을 열광시켰고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임에도 불구하고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는 약 612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파이 영화계의 새 장을 열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