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는 김태우·한예리 ‘믿고 보는 투샷’

입력 : 2017-09-28 14:33 | 수정 : 2017-09-28 1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태우와 한예리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폐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27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오는 10월 21일 진행되는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배우 김태우와 한예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김태우는 1996년 드라마 ‘첫사랑’으로 데뷔한 이후 영화 ‘접속’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그는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2000), ‘해변의 여인’(2006), ‘그 겨울, 바람이 분다’(2013), ‘굿바이 미스터 블랙’(2016), ‘굿와이프’(2016) 등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한예리는 영화 ‘남쪽으로 튀어’(2013), ‘해무’(2014)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2016), ‘청춘시대’(2016) 등을 ㅌ오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다. 한예리 주연의 영화 ‘춘몽’은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되기도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