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컴백 볼빨간사춘기, 생애 첫 쇼케이스 “이번 곡 잘 되고 ‘썸 탈거야’”

입력 : 2017-09-28 20:06 | 수정 : 2017-09-28 2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흥 음원강자 볼빨간사춘기가 컴백을 알렸다.
▲ 컴백 볼빨간사춘기
스포츠서울


볼빨간사춘기가 28일 새 미니앨범 ‘레드 다이어리 페이지.1(Red Diary Page.1)’을 발표했다.


이날 생애 첫 쇼케이스에 나선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은 “데뷔때보다 비교도 못할 정도로 떨린다”면서 “레드는 볼빨간 사춘기의 수식어 같은 색이다. 다이어리는 어린 시절 소중한 일기장이나 어른이 돼서 소중한 감성을 담는 일기장과 같은 풋풋함을 담으려고 했고 페이지.1은 처음 시작을 의미한다. 특히 곡을 모으다보니 우리의 일기장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미니앨범에는 더블 타이틀곡 ‘썸 탈꺼야’와 ‘나의 사춘기에게’를 포함해 ‘블루(Blue)’, ‘상상’, ‘고쳐주세요’, 오프라인 CD 트랙에서만 들을 수 있는 ‘썸 탈꺼야(Chic ver.) 까지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더블 타이틀곡 ‘썸 탈거야’와 ‘나의 사춘기에게’는 제목부터 리스너를 설레게 하는 가운데 볼빨간 사춘기만의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음악이 기대된다. 안지영은 “우리는 발랄함이 있고 언제나 웃으면서 노래하는데 굉장히 밝고 경쾌하다. 그리고 진지하고 감성적인 면도 있고 무지개 같은 매력이 있는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볼빨간사춘기의 멤버 안지영과 우지윤이 6곡 모두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자신들의 음악적인 색깔을 그려내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선보였다. 비단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수록곡마다 볼빨간 사춘기의 음악적인 매력이 담아냈다. 안지영은 “‘썸 탈꺼야’는 썸 타고 싶어서 만든 곡이고 소녀 감성이 많이 드러난 곡이다. 밀당 보다는 솔직한 마음이 담긴 노래”라고 설명했다. 우지윤은 “귀엽고 통통튀는 리드미컬한 노래다. 함께 몸을 흔들며 즐길 수 있는 곡”이라면서 “이번 곡이 잘 되면 썸도 한 번 타 보겠다”고 포부를 보였다.

2014년 ‘슈퍼스타K6’를 통해 이름을 알린 볼빨간사춘기는 지난해 ‘우주를 줄게’ 이후 발표하는 곡마다 차트 1위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지지자 불러 ‘힐링궁’서 하는 일이…

튀는 발언과 기행으로 유명해진 허경영. 대통령 후보에도 도전했던 허씨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