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톰 크루즈, 엉덩이 보형물 루머 해명 “오직 있는 그대로를 보여준다”

입력 : 2017-09-28 22:34 | 수정 : 2017-09-28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최근 불거진 일명 ‘엉덩이 뽕’ 루머를 일축했다.


미국 영화 매체 스크린 랜트는 톰 크루즈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톰 크루즈는 최근 개봉한 영화 ‘아메리칸 메이드’에 대해 설명하면서 자신의 엉덩이를 두고 불거진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톰 크루즈는 지난 2008년 개봉한 영화 ‘발키리’에서 둥글고 탄탄한 엉덩이를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히틀러를 암살하기 위해 나선 톰 크루즈가 작전을 실행하는 장면에서 유독 엉덩이 부위가 돋보였기 때문. 믿기 힘든 탄탄한 힙라인에 일각에서는 보형물을 넣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 톰 크루즈 엉덩이 논란
영화 ‘발키리’ 스틸
이에 대해 톰 크루즈는 “보형물이나 CG가 아니다. 내 엉덩이다”라며 “영화 속에는 몸을 노출할 때는 오직 있는 그대로를 보여준다”고 당당히 밝혔다.

톰 크루즈의 트레이너를 맡았던 웨스 오커슨 역시 “그는 오랜 시간 운동을 했고, 매일 트레이닝을 받았다. 엉덩이는 진짜다”라고 톰 크루즈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편 톰 크루즈는 지난달 영화 ‘미션 임파서블6’ 촬영 중 발목 부상을 당했다. 톰 크루즈는 이에 대해서는 “현재 상태가 좋다. 걱정해 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내년 여름에 팬들과 이 영화를 통해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션 임파서블6’는 2018년 7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스크린 랜트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지지자 불러 ‘힐링궁’서 하는 일이…

튀는 발언과 기행으로 유명해진 허경영. 대통령 후보에도 도전했던 허씨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