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주영, “생리통으로 두 번 응급실을 찾았다” 무슨 일? [전문]

입력 : 2017-09-29 14:50 | 수정 : 2017-09-29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주영이 생리대 전주결과에 대한 불만글을 올려 소비자들의 공감을 샀다.
이주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식약처의 생리대 전수검사 결과 인체에 유해한 수준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는 내용의 보도를 캡처한 이미지를 올리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주영은 먼저 깨끗한 나라의 릴리안 생리대를 1년여 간 사용해왔던 소비자임을 밝히며 “올해만 생리통으로 두 번 응급실을 찾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주영은 “응급실에 가지 않은 달에도 생리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와 통증에 시달렸다”면서 이 문제는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하고부터 시작된 증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영은 “정말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가 인체에 무해하다면 이번 전수조사까지 초래했던 그 많은 여성들의 불편을 식약처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라고 반문하며 “계란 파동 때 만큼의 철저한 조사가 아닌지도 화가 나는데 마트나 슈퍼에서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던 제품들을 대폭 할인해 떨이로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는 앞으로 평생 국내에서 시중 판매되는 생리대 제품은 절대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생리대 대체제로서 판매 주가를 올렸을 탐폰 또한 전수조사 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 28일 오전 시중 유통 중인 생리대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출량이 인체에 유해하지 않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이주영은 최근 종영한 MBC ‘역도 요정 김복주’에서 이선옥 역으로 활약했다.

이하 이주영 글 전문

지난 8월 릴리안 사로부터 시작되었던 생리대 전수조사 이전까지 나는 최소 1년 이상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해왔었고 올해에만 생리통으로 두 번 응급실을 찾았다.

운좋게 응급실에 가지 않은 달에도 생리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와 통증에 시달렸지만 응급실만은 피했다는 그 사실만으로 감사하며 지옥같은 생리기간을 참아냈다.

심지어 릴리안 사의 생리대를 사용하면서 시작되었던 이와같은 증상들에도 나는 단순히 내 몸의 문제겠지 하며 넘겼고 아마 이번 사태로 피해를 받은 대부분의 여성들 또한 그랬으리라 생각된다.

일부도 아닌 여자라는 성을 가진 사람이라면 모두가 일생에 거쳐 치르게 되는 이 과정을 도대체가 이 나라는 어떻게 생각하는걸까.

정말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가 인체에 무해하다면 이번 전수조사까지 초래했던 그 많은 여성들의 불편을 식약처는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

벌써부터 함께 문제가 되었던 생리대 회사는 모든 생리대의 ‘안전’이 확인되었다며 생산 재개를 준비한다는 기사가 난다.

문제가 되었을 때의 대처는 그렇게 느리더니. 왜 계란 파동 때 만큼의 철저한 조사가 아닌지도 화가 나는데 마트나 슈퍼에서는 유해물질이 검출되었던 제품들을 대폭 할인하여 떨이로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

더이상 이런 눈 가리고 아웅은 통하지 않는다.

나는 앞으로 평생 국내에서 시중 판매되는 생리대 제품은 절대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고, 이번 일로 생리대 대체제로서 판매 주가를 올렸을 탐폰 또한 전수조사 해야한다고 본다.

다른 건 몰라도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를 이런 식으로 치부해버리는 건 못 참는다.

평생 써도 안전하다고? 장난하나.

왜 평생 살충제 계란은 못 드시겠습니까?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태영호 “북한 병사 귀순…통일 머지 않았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11일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총탄이 빗발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