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뉴욕 경찰관이 안젤리나 졸리 차량에 다가간 ‘반전 이유’

입력 : 2017-09-30 15:16 | 수정 : 2017-09-30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욕 경찰관이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와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연예매체 스플래시닷컴은 안젤리나 졸리가 미국 뉴욕에서 경찰관과 함께 셀카를 찍는 모습을 포착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경찰관은 차 안의 안젤리나 졸리를 반가워하며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경찰관은 안젤리나 졸리가 탄 차인 것을 알고 보디가드에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느냐고 요청했고, 안젤리나 졸리는 흔쾌히 차 문을 열어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졸리는 최근 배우 브래드 피트와 이혼했다. 졸리는 피트와의 사이에서 아들 메덕스, 베트남에서 아들 팩스, 딸 자하라를 입양했으며, 둘 사이에 직접 낳은 딸 샤일로와 쌍둥이 남매 녹스·비비엔 등 6명의 자녀를 뒀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