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부산행 정유미 “임산부 특수분장 덕분에 복근 생겨”

입력 : 2017-10-06 20:41 | 수정 : 2017-10-06 2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행 정유미가 임산부 특수분장 덕분에 복근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과거 영화 ‘부산행’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정유미는 극 중 임산부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임산부 역할인데도 뛰는 장면이 많았다”며 고충을 털어놓았다.


정유미는 “배에 넣은 게 무겁다보니 배에 땀이 차기도 했고, 복근도 생겼다”고도 말했다. 그는 “‘부산행’ 촬영하는 것 말고는 운동을 한번도 안했는데 임산부 분장으로 11자 복근이 생겼다. 재밌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영화다.

사진=네이버 영화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