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라라랜드’ 엠마 스톤, 골든글로브+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울컥’

입력 : 2017-10-07 21:49 | 수정 : 2017-10-07 2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엠마 스톤에게 ‘골든글로브’ ‘아카데미’ 시상식 등의 여우주연상을 안긴 ‘라라랜드’가 안방 극장에서 상영된다.


오늘(7일) 밤 10시 MBC에서 영화 ‘라라랜드’가 전파를 탄다. ‘라라랜드’는 로스앤젤레스를 배경으로 꿈을 쫓는 재즈 피아니스트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 분)과 배우 지망생 미아(엠마 스톤 분)의 사랑과 열정을 그린 작품.


엠마 스톤은 지난 1월 열린 제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라라랜드’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엠마 스톤은 “감사합니다. 나를 이 자리에까지 있게 한 엄마, 아빠, 가족에게 너무 감사하다. 그들이 없었으면 지금의 나는 없을 것이다. 동생은 나를 위해 많은 것을 희생했다”라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엠마 스톤은 다미엔 차젤레 감독에게 “이런 뮤지컬 영화에 출연하게 해줘서 감사하다”며 “내가 연기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 너무나 훌륭한 파트너였던 라이언 고슬링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라라랜드’는 작곡상을 시작으로, 주제가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작품상, 감독상 등 ‘골든글로브’ 7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이어 2월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라라랜드’는 감독상, 여우 주연상, 미술상, 촬영상, 음악상, 주제가상 등 6개 부문을 휩쓸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 서민식당서 아침식사 한 文대통령 결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 베이징의 한 서민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문 대통령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