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전소미 최유정 김소혜, 파자마 파티서 술병 포착? ‘미성년자 음주 논란’

입력 : 2017-10-08 13:17 | 수정 : 2017-10-08 16: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net ‘프로듀스 101’ 출신 전소미가 SNS에 올린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술병이 포착됐기 때문. 그는 바로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의혹의 눈초리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7일 전소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인형을 끌어안은 전소미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런데 전소미의 뒤로 소주, 와인 등의 술병이 포착됐다. 전소미는 곧장 사진을 삭제했다.


해당 사진이 논란이 된 이유는 전소미가 2001년 생으로 미성년자이기 때문이다. 또 당시 전소미와 함께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최유정, 김소혜 모두 1999년 생으로 미성년자다.

이날 전소미는 걸그룹 아이오아이(I.O.I)로 함께 활동한 김소혜, 최유정과 함께 휴일을 보내는 모습을 공개하며 변함 없는 우정을 과시했다. 그러나 현재 전소미는 최유정 김소혜와 찍은 사진들도 모두 삭제한 상태다.

논란이 거세지자 8일 최유정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세 사람 모두 당시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해명에 나섰다.

이 관계자는 “이들은 추석 연휴를 맞이해 최유정의 자택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밝히며 술병에 대해서는 “최유정의 부모님과 친척들이 당시 함께 있었다. 사진을 통해 공개된 술병은 어른들이 마시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CNN “박근혜, 더럽고 차가운 감방서…” 인권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 수감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 침해(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