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나나, 애교 철철 넘친다” 유지태·현빈, 남다른 후배 사랑

입력 : 2017-10-11 13:59 | 수정 : 2017-10-11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유지태와 현빈이 나나를 ‘애교꾼’으로 꼽았다.
11일 서울 강남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꾼’(감독 장창원)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장창원 감독과 배우 현빈, 박성웅, 나나, 유지태, 안세하, 배성우가 자리했다.


이날 나나는 출연 배우들 가운데 ‘애교꾼’과 ‘흥꾼’으로 선정됐다. 나나는 “예상을 하지는 못했는데 선배님들이 뽑아주셨다. 여동생처럼 현장에서 예뻐해주시고 뭘 하든 귀여워해주셨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유지태는 “나나가 애교와 흥이 철철 넘친다”고 말했다. 현빈 또한 “영화 안에 (나나의 애교가) 다 들어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 오락 액션극이다.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지성(현빈 분)이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새로운 판을 설계한다는 내용이다. 오는 11월 개봉.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