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도시어부’ 이경규, 녹화 중 조기퇴근 선언 “더이상 못 있겠다”

입력 : 2017-10-12 16:37 | 수정 : 2017-10-12 1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어부’ 이경규가 녹화 중 조기 퇴근을 선언했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이경규가 조기 퇴근 선언을 한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경규와 이태곤은 거센 바람과 너울 치는 거제도에서 부시리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낚싯배가 휘청거릴 정도의 거센 바람과 빨라진 물 흐름으로 입질마저 줄어드는 최악의 상황을 맞은 이경규는 “들어오라는 고기는 안 오고 멀미가 왔다”며 체력방전을 호소한다.

급기야 아이스박스를 챙겨 들며 “나 여기 더 이상 못 있겠다. 먼저 갈 테니까 다음에 보자”라며 조기 퇴근 선언을 했다.

이어 이태곤을 향해 “태곤아 고생해. 드라마 빨리 하고 나타나지마. 나는 고기가 안 잡히니 재미가 없어서 못 있겠다”라고 말했다는 후문.

‘도시어부’는 연예계를 대표하는 자타공인 낚시꾼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이 지금껏 공개된 적 없는 자신들만의 황금어장으로 함께 낚시 여행을 떠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12일 목요일 밤 11시 전파를 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지지자 불러 ‘힐링궁’서 하는 일이…

튀는 발언과 기행으로 유명해진 허경영. 대통령 후보에도 도전했던 허씨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된다.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