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BIFF 개막작’ 유리정원 문근영 “다리 최대한 사용하지 않고 생활”

입력 : 2017-10-12 17:12 | 수정 : 2017-10-12 17: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유리정원’에 출연한 배우 문근영이 캐릭터 연구를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12일 문근영은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다리가 불편한 캐릭터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였냐는 질문에 “다리를 최대한 사용하지 않으며 생활하려 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문근영은 “부산영화제에 참석한 적은 있었지만 제가 출연한 영화를 갖고 참석한 적은 없다. 제 영화가 개막작이 되고 참석할 수 있어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시아에서 큰 영화제고 많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영화제다보니 많은 분들 앞에서 ‘유리정원’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 많이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인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작품.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선정된 바 있는 ‘마돈나(2015)’ 신수원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25일 개봉.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