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서신애 드레스 화제, 윤찬영과 다정한 투샷 “Make my night”

입력 : 2017-10-13 09:22 | 수정 : 2017-10-13 1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서신애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ake my night. #당신의 부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서신애가 배우 윤찬영과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의 훈훈한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서신애는 가슴이 드러나는 파격적인 화이트 드레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서신애는 오는 2018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당신의 부탁’에 출연했다. 영화 ‘당신의 부탁’은 2년 전, 사고로 남편을 잃은 서른두 살 효진(임수정 분)이 죽은 남편과 전 부인 사이에서 홀로 남겨진 열여섯 살 아들 종욱(윤찬영 분)과 함께하는 낯선 생활을 그린 이야기다. 서신애는 종욱의 유일한 친구 ‘주미’ 역을 맡았다.

사진=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