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윤아, 단발병 유발자 등극 ‘러블리 매력 끝판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아의 사랑스러운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최근 윤아는 인스타그램에 “BUDAPEST♥ #융스타그램”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윤아는 검은색 베레모를 쓰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특히 최근 자른 듯한 단발머리 스타일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윤아는 지난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했다. 윤아는 이날 배우 장동건과 함께 사회를 맡았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