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윤아, 단발병 유발자 등극 ‘러블리 매력 끝판왕’

입력 : 2017-10-13 09:34 | 수정 : 2017-10-13 0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아의 사랑스러운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최근 윤아는 인스타그램에 “BUDAPEST♥ #융스타그램”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윤아는 검은색 베레모를 쓰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특히 최근 자른 듯한 단발머리 스타일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윤아는 지난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했다. 윤아는 이날 배우 장동건과 함께 사회를 맡았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덕제 “성추행 남배우?…시나리오대로 연기”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조덕제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