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구하라 일본 광고, 외모 차별 논란 “예쁜 여성에겐 기회가”

입력 : 2017-10-13 17:39 | 수정 : 2017-10-13 17: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구하라가 일본에서 찍은 광고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근 아사히TV ‘하토리 신이치의 모닝 쇼’ 등 일본 언론은 화장품 브랜드 올페이스(ALFACE)의 마스크팩 광고가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광고는 지난달 15일부터 방송을 시작했고 유튜브에서도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광고는 ‘기회’편과 ‘위기’ 편 두 가지로 제작됐다. ‘기회’ 편은 종이백을 들고 있는 여성이 사과를 떨어뜨리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사과를 주운 미남은 지나가던 ‘더 예쁜 여성’ 구하라에게 이를 건네주고 “기회는 언제라도 다가온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구하라가 미소를 지으며 걸어간다.

‘위기’ 편 영상에서는 남성이 바뀐다. 종이백을 들고 있던 여성이 다시 사과를 떨어뜨리고, 구하라가 지나가려던 찰나 이 ‘못생긴’ 남성은 사과를 구하라에게 건넨다.

남성이 건넨 사과를 받아든 구하라는 “아름다움이 위기를 부를 때도 있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사라진다.

해당 광고는 기회가 ‘예쁜 여성’에게 찾아온다는 것과 ‘못생긴’ 남성은 ‘위기’라고 표현한 점이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광고를 제작한 회사 측은 언론을 통해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회사라 조금이라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인식을 시키고 싶었다”며 “조금 유머러스하게 표현할 생각이었고, 결코 ‘못생긴 사람과 만나는 것이 위기’라고 표현하려던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노이즈 마케팅’을 노린 것 아니냐는 일부의 지적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 처음 공개했을 때는 ‘재미있다’며 긍정적인 의견이 많았다”면서 “광고 내용은 재검토할 예정이다. 공개 중지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광고 출연자들에게도 미안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태영호 “북한 병사 귀순…통일 머지 않았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공사는 11일 지난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총탄이 빗발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