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성추행 혐의’ 하비 웨인스타인, 알려진 피해자만 32명…경찰 본격 조사 시작

입력 : 2017-10-14 15:56 | 수정 : 2017-10-14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거물급 영화제작자 하비 웨인스타인(65)에게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32명으로 늘어났다.
▲ 성추문에 휩싸인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
[EPA=연합뉴스]
10월 12일(현지시간) 미국 연예정보 매거진 베니티페어는 하비 웨인스타인에게 피해를 당한 피해자의 명단을 정리해 공개했다. 현재까지 하비 웨인스타인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된 피해자는 32명에 달한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하비 웨인스타인은 자신의 방에 배우들을 초대해 성희롱과 성추행을 일삼았다. 그는 주로 젊고 일에 열정적인 여배우들을 대상으로 삼았다.

뉴욕타임스가 최근 하비 웨인스타인의 성추행에 대해 처음 보도한 이후 배우 안젤리나 졸리, 카라 델레바인, 레아 세이두, 기네스 펠트로 등 수많은 여배우들이 그에게 당한 일을 증언했다.

매체는 이 외에도 더 많은 여성들이 피해받았을 것으로 보고 지속적으로 보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비 웨인스타인은 미국의 거물급 영화 제작자로,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영화배우 및 회사 여성 직원 등을 30여년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영국과 뉴욕의 경찰은 하비 웨인스타인에 대한 본격 조사를 시작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