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고현정, 엄마와 분위기까지 닮은 아이들 ‘훈남훈녀로 자랐네’

입력 : 2017-10-18 14:56 | 수정 : 2017-10-18 14: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현정 자녀들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고현정 딸, 아들로 추측되는 사진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게재 된 글에는 고현정과 닮은 딸 정해인양과 아들 정해찬군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사진 속 딸 정해인은 엄마인 고현정과 판박이인 모습과 더불어 분위기까지 비슷하게 풍겨져 나와 놀라움을 자아낸다. 남매가 미국 명문 코넬대에 입학했다는 사실 역시 네티즌들의 시선을 끌기 충분했다.

한편 고현정은 지난 17일 부산 해운대의 한 극장에서 열린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 손님’(감독 이광국)의 GV에 참석했다. 데뷔 이래 첫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으로 관심을 모았던 고현정은 편안한 스타일로 극장에 등장했다. 화장기 없는 얼굴에 안경을 쓰고, 롱 치마에 재킷을 걸치고 등장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