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엘라 퍼넬, 브래드피트와 열애설 ‘안젤리나 졸리 아역 연기했던 배우?’

입력 : 2017-10-19 19:33 | 수정 : 2017-10-19 2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래드 피트가 32살 연하의 여배우와 열애설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18일 미국의 매체는 브래드 피트가 영국 출신 여배우 엘라 퍼넬과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엘라 퍼넬은 브래드 피트의 전 부인 안젤리나 졸리가 주연한 ‘말레피센트’에서 졸리의 아역 배우로 출연한 인연을 가지고 있어 화제 올랐다.

브래드 피트가 엘라 퍼넬에게 관심을 보인건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부터였다고 알려진 가운데, 그 이후로 자신이 출연하는 영화에 출연시키는 등 지속적으로 관심을 표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두 사람의 나이 차를 두고 우려석인 시선도 많다. 특히 전 부인인 안젤리나 졸리는 두 사람의 열애설이 반가울 수 없는 상황이다.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큰아들 매덕스가 16살로 21살인 엘라 퍼넬과 불과 5살 차이다.

지난해 9월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한 이후로 여러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브래드 피트는 매번 열애설을 부인해 왔으며 이번에도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 두사람의 열애설의 결과에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