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킴 캐트럴, 섹스앤더시티 불화설 입열다

입력 : 2017-10-24 09:40 | 수정 : 2017-10-24 1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킴 캐트럴이 ‘섹스앤더시티’ 여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킴 캐트럴은 최근 한 TV 토크쇼에 출연해 ‘섹스앤더시티’에서 보여지는 캐릭터와 진짜 캐릭터는 다르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우리는 친구인 적 없다. 직장 동료로 지내왔다. 어떤 면에선 매우 건강한 관계다”고 말했다.


인기 미국드라마 ‘섹스앤더시티’ 출연 배우들의 불화가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것. 세 번째 극장판 제작 불발에 킴 캐트럴은 이같이 말했다.

또한 킴 캐트럴은 자신이 돈을 충분히 받지 않았기 때문에 영화 제작이 불발됐다는 최근 루머에 “나는 어떤 돈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앞서 ‘섹스앤더시티3’의 제작이 구체화되는 듯했으나 불발됐다. 당시 주인공 사라 제시카 파커가 직접 “3편의 프로젝트는 끝났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 것이 배우들 간의 불화다. 특히 킴 캐트럴이 다른 출연진과 사이가 좋지 않으며, 직접 제작자들에게 다른 영화 프로젝트 제작을 요구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그러자 킴 캐트럴은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3편의 제작을 원하지 않는다는 요구를 했을 뿐이며 이미 지난해 3편 출연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