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설리, 또 노브라 상태로 근황 공개...네티즌 반응 ‘극과 극’

입력 : 2017-10-24 16:45 | 수정 : 2017-11-05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설리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23일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설리는 핑크색 니트를 입고 단발머리를 자랑하며 가을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런 가운데 설리가 상의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듯한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설리는 여러차례 상의 속옷을 착용하지 않고 사진을 찍은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여자들은 알아요. 안하면 다 좋은데 다만 밖에 그러고 나갈 용기가 없어”, “자기 선택으로 속옷 안 입고 다니는 것마저 욕먹어야 하나” 등 설리의 행동을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에서는 “적당히 좀 했으면 좋겠다”, “대체 왜 그러는 거야?”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비자가 말한 ‘역린’ 의미와 그 최후

한비자 “역린을 건드린 자 죽이고 만다”중국의 전국 7웅 시대 진나라 이사와 더불어 법가 대가인 한비자는 세난편에서 “용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