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조인성 배성우 엄태구,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영화 같은 등장”

입력 : 2017-10-25 22:43 | 수정 : 2017-10-25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인성 배성우 엄태구가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등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 엄태구 배성우 조인성
연합뉴스
▲ 조인성 배성우 엄태구
연합뉴스
조인성 배성우 엄태구는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세 사람은 이날 블랙 턱시도를 입고 레드카펫에 나란히 등장했다.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모습으로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이날 엄태구는 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고 배성우는 조인성과 호흡을 맞춘 ‘더 킹’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편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는 영화 ‘택시운전사’가 최우수작품상을, ‘불한당’ 설경구가 남우주연상을, ‘박열’ 최희서가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