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역모’ 정해인 “첫 스크린 주연, 무게 상당했다” 고백

입력 : 2017-10-26 13:54 | 수정 : 2017-10-26 1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해인이 ‘역모’ 주연을 맡은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26일 오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감독 김홍선)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정해인은 생애 첫 스크린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2년 반 전 이 작품을 촬영항 때 그 무게가 상당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영화에서 조선 최고의 검 ‘김호’ 역을 맡았다.

정해인은 그러면서도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오히려 아무것도 몰랐던 게 더 다행인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촬영할 때 내가 액션을 쭉 처음부터 끝까지 밀고 나가면서 해야되는 부분이 있었는데 만나는 선배님들한테 엄청나게 많은 조언을 들었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 그 당시 연기적으로 부족함이 많았다. 지금도 많이 부족하지만 조재윤, 이원종, 김지훈 선배님께서 엄청난 힘이 돼주셨다. 감사드린다”며 선배 연기자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영화다. 11월 개봉.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찾은 직후 “남쪽 맞습네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후 의식을 찾은 뒤에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남한…